비욘드포스트

2021.09.17(금)

기부금은 청각장애 아동 언어재활치료에 사용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하이라이트 양요섭 팬클럽 ‘양요섭 서포터즈’가 양요섭의 생일을 기념해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하이라이트 양요섭 생일인 1월5일을 기념해 이루어졌다. 양요섭서포터즈는 2013년부터 매년 양요섭의 생일과 데뷔일 등을 기념하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나눔을 진행해오고 있다.

기부금은 인공달팽이관 수술 후 언어재활이 필요한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양요섭 서포터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양요섭 님의 음악덕분에 힘을 내며 지내고있다.”며 “청각장애로 소리를 듣는 것이 어려운 아이들에게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에 매년 양요섭님의 생일을 기념하며 후원하고 있다. 아이들이 언어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아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랑의달팽이 관계자는 “매년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잊지 않고 후원해 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 이러한 꾸준한 나눔이 청각장애인을위한 활동을 하는 데에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