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1.10.20(수)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현대인들의 서구화된 식습관과 인스턴트류 식품이나 패스트푸드 섭취 비율이 높아지면서 만성적인 소화불량에 시달리는 이들이 늘고 있다.

실제 성별과 연령을 불문하고 많은 현대인들이 명치통증, 복부팽만감으로 인해 장기간 소화제를 복용하거나 증상 개선이 없어 병원을 찾는 이들도 많다.

문제는 병원을 찾아 위 내시경 검사 등 정밀 검사를 통해서도 특별한 원인을 찾지 못하거나, '신경성 위염'이라는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런 증상을 ‘달고 산다’고 표현할 정도로 만성적인 상태라면 이를 방치할 것이 아니라 병원을 찾아 정밀한 검사를 통해 위장질환의 상태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기능성이나 신경성, 스트레스성으로 불리는 위장병을 겪고 있는 환자라면 ‘담적’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보는 것이 좋다. 이는 위장의 운동성이 저하된 경우 위로 들어간 음식이 제때 배출되지 못하고 부패되면서 가스와 함께 찌꺼기, 담이 발생해 만성적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담적병의 주요 증상으로는 속쓰림, 소화불량, 명치통증, 트림, 복부팽만감, 설사, 변비 등의 소화기 장애 증상 뿐만 아니라 이외에도 신경계 뿐만 아니라 순환계 등에 몸 전체에 영향을 줘 불면증, 우울증, 불안증 증상 발생에도 영향을 준다.

위강한의원 종로점 김삼기 원장은 “담적병 치료를 위해 한의학에서는 무력해진 위장의 운동성을 회복시켜주는 것을 기본으로 스트레스로 인해 자율신경이 실조된 것에 대한 치료, 소화관 염증이 발생한 부분에 대한 치료를 위해 한약 처방 및 약침이나 경혈자극 온뜸 등을 이용한 복합적 치료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과식이나 폭식 그리고 인스턴트식품이나 탄산음료 등을 피하고, 하루 30분 이상의 유산소 운동을 하는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